텍스쳐 예제

August 2, 2019  |  No Comments  |  by admin  |  Uncategorized

특수 한 기계적 수단에 의해 만들어진 질감. 이 것의 예는 사진일 것입니다. 인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그레인 및/또는 화면 패턴은 표면에 텍스처를 만듭니다. 이것은 또한 타이포그래피와 컴퓨터 그래픽의 디자인에 의해 예시된다. 자연 텍스처의 다양성과 복잡성으로 인해 범주로 구분하는 것이 유용합니다. 예를 들어 텍스처는 임의성에 따라 일반 및 스토커틱 텍스처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일반 질감은 강한 주기적 패턴으로 구성된 쉽게 식별 할 수있는 작은 크기의 요소의 일반 타일링에 의해 형성된다. 스토스 텍스처는 눈에 띄지 않는 요소를 나타내고 오히려 임의의 패턴을 표시합니다. 예를 들어, 그림 4.1과 4.4의 텍스처는 대부분 스토크이며, 그림 4.2와 4.3의 텍스처는 일반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실제 텍스처는 위에서 언급한 범주의 혼합물입니다. 질감은 예술가가 매체와 소재를 조작하여 재생할 수 있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거친 질감의 종이에 장미를 그릴 수 있으며 매끄러운 표면에 그려진 장미의 부드러움이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일부 아티스트는 해당 텍스처가 적용된 페인트를 통해 표시되기를 원하기 때문에 주요 캔버스에 gesso를 적게 사용합니다. 질감은 터치를 통해 경험하는 품질입니다. 실제 질감은 우리가 만지고 느낄 수있는 것입니다. 텍스처는 전체 형용사에 의해 설명됩니다. 거칠고 매끄러운 두 가지가 가장 일반적이지만 더 정의할 수 있습니다. 거친 표면을 참조할 때 거칠거나 울퉁불퉁하거나 견고하거나 푹신푹신하거나 울퉁불퉁하거나 자갈같은 단어를 들을 수도 있습니다. 매끄러운 표면의 경우 광택, 벨벳, 매끄러운, 평면, 심지어 와 같은 단어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시각적 질감 또는 암시적 텍스처는 물리적 인 질감을 갖는 환상이다. 모든 재질과 모든 지지 표면은 고유한 시각적 텍스처를 가지며 컴포지션을 만들기 전에 고려해야 합니다. 따라서 캔버스나 수채화 용지와 같은 재료는 예를 들어 사진 품질의 컴퓨터 용지보다 상당히 거칠며 평평하고 매끄러운 질감을 만드는 데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사진, 드로잉, 회화는 시각적 질감을 사용하여 자신의 주제를 사실적이고 해석적으로 묘사합니다. 이러한 미디어의 텍스처는 일반적으로 모양과 선의 반복에 의해 만들어집니다. 시각적 질감의 또 다른 예는 테라초 또는 거울의 이미지입니다. 나는 당신을 위해 디자인 텍스처의 요소를 가르치기 위해 교실에서 사용하기 위해 미디어와 질감의 유형으로 세분화 된 아트 예제의 궁극적 인 텍스처 목록을 만들었습니다. 질감은 예를 들어, 달걀 껍질의 부드러움 또는 목재의 거칠기와 같은 설명일 수 있습니다. 텍스처는 개체의 특성에 대한 정보를 전달합니다. 렌더링된 건축 일러스트레이션은 돌이나 벽돌, 반사 유리 표면 및 주변 나무의 단풍텍스를 두 가지 범주, 즉 촉각 및 시각적 텍스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촉각 질감은 표면의 즉각적인 유형 느낌을 의미합니다.

시각적 텍스처는 이미지의 색상, 방향 및 강도와 같은 단순한 자극의 로컬 공간 변화와 관련된 텍스처가 인간의 관찰자에게 생성하는 시각적 인상을 말합니다. 이 용어는 시각적 인 질감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으므로 그 후 `텍스처`라는 용어는 달리 언급되지 않는 한 독점적으로 `시각적 질감`이라고합니다. 질감은 예술의 요소이자 원리 중 하나이며, 감동을 받으면 어떤 느낌이 드는지에 관한 것입니다. 아트웍에 특정 물리적 촉각 표면이 있거나 아트웍이 특정 방식으로 느껴지는 것처럼 보이는 시각적 텍스처 또는 암시적 텍스처일 수 있는 아트의 실제 텍스처와 같은 여러 종류의 텍스처가 있습니다. 시각적 인 질감은 실재합니다. 컴퓨터 화면이 최고 품질의 photgraphs를 사용하여도 시뮬레이션 텍스처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실제 텍스처는 여기에 표시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예를 들어 이러한 이미지가 실제라고 가정합니다. 텍스처는 개체의 세부 사항을 시각적으로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되며 개체가 만들어지는 것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